K팝 팬덤 문화의 글로벌 확산에 크게 기여한 SM엔터테인먼트의 ‘SM타운콘서트’. 사진 유튜브
K팝 팬덤 문화의 글로벌 확산에 크게 기여한 SM엔터테인먼트의 ‘SM타운콘서트’. 사진 유튜브

2000년대 후반, K팝(K-pop)보다는 한류라는 말이 더 익숙한 때였다. 나는 KBS 라디오의 밤 10시 프로그램에 패널로 출연 중이었다. 첫 출연을 끝내고 나왔다. 생전 처음 보는 광경과 마주했다. 로비가 해외 관광객들로 가득했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분위기였다. 동시간대 진행되던 ‘키스 더 라디오’의 디제이 슈퍼주니어의 팬들이었다. 이미 중국과 동남아 그리고 일본에서 슈퍼주니어의 인기가 높다는 건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 관광객들의 인종과 국적은 한류의 영역 바깥이었다. 아시아를 넘어서는 세계였다. 뭔가 일어나고 있었다.

그 징후는 곧 실체가 됐다. 2011년 파리에서 열린 ‘SM타운콘서트’는 유럽의 한국 아이돌 팬들을 집결시켰다. 아직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나오기 전이었다. 한국 아이돌 팬덤이 한류를 넘어 서구권에도 세력을 이루고 있다는 첫 인증이었다. 언론은 그때부터 ‘한류’가 아닌 ‘K팝’이라는 용어를 썼다. 아이돌 뉴스는 스포츠지와 인터넷 신문에서 중앙 일간지로 확장됐다. 소녀시대가 KBS 9시 뉴스 일일 앵커로 출연했다. 한국 아이돌이 내수 상품에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수출되는 상품으로 진화했음이 공인되는 순간이었다.

한국 아이돌 산업은 처음부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를 꿈꿨다. H.O.T.와 S.E.S., 베이비복스가 그랬다. 이 ‘해외’의 최종 목표는 일본까지였다. 중국과 일본 현지 회사와 협력 관계를 맺거나 지사를 세우는 게 다였다. 그런데 2000년대 후반부터 조금씩 아시아 바깥에서 팬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어떻게? 말하자면 일본을 통한 우회수출이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