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동기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 동반성장위원회 공익위원, 중견기업 연구원 이사 사진 서울대 /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 대표, 시장경제 제도연구소 이사장 사진 명지대 / 이성봉 서울여대 경영학과 교수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사진 서울여대
왼쪽부터
이동기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 동반성장위원회 공익위원, 중견기업 연구원 이사 사진 서울대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 대표, 시장경제 제도연구소 이사장 사진 명지대
이성봉 서울여대 경영학과 교수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사진 서울여대

국내 재계 1~4위인 삼성과 현대차·SK·LG가 3세대 젊은 총수를 앞세우고 있다. 이들은 저성장 시대에 최고경영자(CEO)로 올라서며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고령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국중심주의 등 악화하는 국내외 경영 환경 속에서 돌파구를 찾을 방법은 무엇일까. ‘이코노미조선’이 10월 28일 국내 경영학자들에게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서면 인터뷰를 통해 들었다. 이동기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이하 이동기), 이성봉 서울여대 경영학과 교수(이하 이성봉),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이하 조동근)가 참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