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포드가 2019년 12월 LA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머스탱’의 전기차 모델 ‘머스탱 마하-E’. 사진 포드
미국 포드가 2019년 12월 LA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머스탱’의 전기차 모델 ‘머스탱 마하-E’. 사진 포드

미국 포드가 2018년 스포츠카 ‘머스탱’의 전기차 모델 출시를 결정했을 때다. 디자인이나 전기차 기술력은 큰 문제가 없었지만, 이 차량의 엔진 소리가 모든 임직원을 고민에 빠지게 했다. 8기통 5000㏄가 넘는 고(高)배기량 엔진에 근육질 보디빌더를 생각나게 하는 차체, 머스탱은 이른바 ‘아메리칸 머슬카’를 대표하는 데다 1964년부터 이어진 역사를 가진 차량이기 때문이었다. 수많은 머스탱 마니아는 이 차가 그동안 지켜왔던 가치가 바뀌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들에게 머스탱은 곧 미국 자동차를 상징하는 차량이었다.

이 차의 소리를 담당하기 위해 뭉친 팀은 사운드 감성을 고민하는 데만 1년을 보냈다. 영화 ‘배트맨’에서의 배트카 엔진 소리와 ‘블레이드 러너’에서의 비행 차량 소리를 연구해 차량 내부에 덴마크 오디오 회사인 뱅앤올룹슨의 사운드바와 스피커 10개를 설치했다. 2019년 12월 열린 로스앤젤레스(LA) 오토쇼에서 머스탱의 전기차 모델인 ‘머스탱 마하-E’를 공개하기 2주 전에 엔진 소리를 들은 포드의 전기차 개발 담당 책임자인 대런 파머(Darren Palmer)는 “완전히 새롭고, 자연스럽게 들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글로벌 대표 기업들이 다음 먹거리로 자동차 전자장비(전장) 사업을 택한 건 우연이 아니다. 이동 수단으로서의 정체성을 넘어선 자동차가 앞으로 오감(五感)을 만족하는 수단이 될 것이며, 이는 전장을 통해 구현된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자동차에 탑재됐던 전장보다 훨씬 진화한 제품들이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중에서도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은 음향 장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 전기차에서 인간의 감성을 충족시키는 데 가장 효율적인 장치가 음향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