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오 연세대 전기전자공학 박사, 전 LG전자 Digital TV 연구소 오디오팀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오현오
연세대 전기전자공학 박사, 전 LG전자 Digital TV 연구소 오디오팀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소리는 음향 기기 시장에서처럼 기업 성패를 좌지우지하는 주인공인 동시에 광고 속 배경음악처럼 마케팅의 성공을 돕는 조력자이기도 하다. 오랜 역사의 대기업부터 이제 막 문을 연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회사가 팔색조 매력의 소리 비즈니스 영역에서 성공 기회를 찾는 이유일 것이다.

10월 23일 방문한 서울 역삼동의 ‘가우디오랩’은 소리에 인생을 건 음향 전문가 20여 명이 모여 있는 6년 차 오디오 기술 스타트업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한국투자파트너스, LB인베스트먼트 등 유명 벤처캐피털(VC) 여러 곳이 이 회사의 음향 기술에 감탄해 수십억원을 투자했다.

가우디오랩을 이끄는 오현오 대표는 명함을 교환하자마자 헤드폰부터 내밀었다. 대화에 앞서 자신들의 음향 기술력을 체험해보라는 의도였다. “말과 글로 아무리 설명해도 직접 듣고 느끼는 것만 못 하다.” 자신감 넘치는 표정의 오 대표가 테스트룸에 놓인 스피커 방향을 조정하며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