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진(왼쪽 첫 번째)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설계3팀 팀장은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라는 현대차의 비전이 사운드 개발 철학과도 맥락을 같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현대차
김동진(왼쪽 첫 번째)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설계3팀 팀장은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라는 현대차의 비전이 사운드 개발 철학과도 맥락을 같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지향점은 ‘사람’이다. 2019년 11월 정의선 당시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미래 모빌리티는 인간 중심이 돼야 한다”고 선언했고, 올해 10월 14일 회장 취임사에서 ‘인류의 행복’ ‘인류의 꿈’을 거듭 강조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전을 제시했다. 인간의 감성을 충족시키고, 인문학적 가치를 만드는 이동 수단을 만들겠다고 밝힌 것이다.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설계팀은 이런 현대차 미래의 최전방에 서 있는 팀이다. 주행만으로는 채울 수 없는 청각적인 감성을 다루기 때문이다. ‘이코노미조선’이 김동진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설계3팀 팀장과 서면 인터뷰로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