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욱 경희대 공과대 학사, 서울과기대 디지털문화정책전공 정책학 석·박사
장성욱
경희대 공과대 학사, 서울과기대 디지털문화정책전공 정책학 석·박사

좋은 콘텐츠만 있다면 누구나 유튜브 스타가 될 수 있는 시대다. 영상 제작부터 편집, 자막까지 모두 담당하는 만능 제작자도 넘쳐난다. 그런데 저작권이 걸린 배경음악은 유독 신경이 쓰인다. 저작권 위반으로 벌금을 물까 걱정되는 건 둘째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음악이 어떤 건지조차 알 수 없다. 저작권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음원을 판매하는 서비스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배경음악 유통 플랫폼을 운영하는 사운드유엑스(UX)는 이런 고민을 해결해주는 업체다. 장성욱 사운드UX 대표를 10월 21일 경기 안산 고잔동에서 만났다.


배경음악 유통 플랫폼이라는 사업이 생소하다.
“음원 플랫폼이라고 하면 보통 멜론, 벅스뮤직, 플로 같은 음원 서비스를 떠올린다. 배경음악은 전체 음악 시장의 5%밖에 안 돼 사람들이 잘 모른다. 하지만 수요는 꾸준한 시장이다. 영상이나 게임 등 콘텐츠에 필요한 음악들이어서다. 최근에는 유튜브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으로 콘텐츠가 확장하며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약 200억~3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