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평 한국방송장비산업진흥협회 회장, 대림대 음향연구소 소장, 건국대 공학박사 / 김재평 대림대 방송음향기술과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주인공은 소리 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이진혁 기자
김재평
한국방송장비산업진흥협회 회장, 대림대 음향연구소 소장, 건국대 공학박사 / 김재평 대림대 방송음향기술과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주인공은 소리 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이진혁 기자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가상현실(VR)·로봇·드론이 주역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4차 산업혁명의 진짜 주인공은 ‘소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 들리는 데 문제만 없다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던 기능 중심의 소리 시장이 생체에 미치는 영향과 인간이 느끼는 감성의 영역으로 확대하며 4차 산업 전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10월 21일 경기도 안양 비산동 대림대에서 만난 김재평 대림대 방송음향기술과 교수는 “모든 산업은 오감(五感)을 위한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한국에서 낙후됐던 소리 산업이 성장하면 새로운 시장과 고용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과 ‘2015 광주 유니버시아드’에서 방송·음향 자문위원으로 활동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도 방송·음향 자문교수를 맡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