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이후 국내 경제계는 미국 정권 교체에 따른 수혜 업종과 피해 업종을 구분하느라 바쁘다. 미국은 통상·유가·환율·산업 등 거의 모든 경제 관련 키워드에서 한국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가이기 때문이다. 기업은 바이든 정부의 경제 정책이 자신들의 주력 사업 흐름에 어떻게 작용할지 분석하고, 개인은 투자 포트폴리오 구성에 어떤 변화를 줘야 할지 고심한다. ‘이코노미조선’이 바이든 당선인의 경제 분야 공약과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산업계의 희비(喜悲)를 정리했다.

1│신재생에너지

많은 전문가가 바이든 승리에 따른 최대 수혜 업종으로 신재생에너지를 꼽는다. 사실 그의 기후변화 대응 공약을 들여다보면 누구든 어렵지 않게 예상할 수 있다.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환경적 정책을 규탄하며 기후변화 관련 산업에 4년간 2조달러(약 2226조원)를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태양광 지붕 800만 개, 태양광 패널 5억 개, 풍력 터빈 6만 개를 설치해 2035년까지 전력 부문의 탄소 배출을 제로(0)로 만들고, 2030년부터는 신축 빌딩의 탄소 배출을 없애겠다는 게 그의 공약이다. 또 바이든은 강력한 자동차 연비 규제 시스템도 도입해 친환경 교통도 완성하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대부분의 그린 산업 육성이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원칙하에 이뤄질 예정으로, 중국 업체의 진입을 막겠다는 의지도 표현했다”라며 “미국에 진출했거나 상대적으로 진입이 자유로운 국내 관련 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했다.

기대감은 이미 주가에 반영되고 있다. 글로벌 1위 풍력 타워 업체인 씨에스윈드의 경우 올해 8월 중순 7만원대에 머물던 주가가 현재 12만원을 웃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