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펀드(Nancy E. Pfund) DBL 인베스터 설립자 및 매니징 파트너 스탠퍼드대 인류학 학사·석사, 예일경영대학원 MBA, 전 JP모건 벤처 캐피털 전무이사, ‘포브스’ ‘2020 임팩트 50’ 선정 / 사진 DBL 인베스터
낸시 펀드(Nancy E. Pfund)
DBL 인베스터 설립자 및 매니징 파트너 스탠퍼드대 인류학 학사·석사, 예일경영대학원 MBA, 전 JP모건 벤처 캐피털 전무이사, ‘포브스’ ‘2020 임팩트 50’ 선정 / 사진 DBL 인베스터

저탄소·탈탄소 기업에 대한 벤처캐피털(VC) 투자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각국 정부가 쏟아내는 친환경 정책, 소비자의 인식 변화가 맞물린 덕분이다. 탄소 상쇄 기업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도 이어질까, 금방 사그라들 열풍일까.

‘이코노미조선’은 12월 7일 해외 VC 관계자들에게 저탄소·탈탄소 시장의 미래에 관해 물었다. ‘DBL 인베스터’의 낸시 펀드(Nancy E. Pfund) 대표와 서면으로, 영국 ‘노스존’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를 담당하고 있는 크리스토퍼 슈타이나우(Christopher Steinau) 수석과 화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뒤 지상 대담으로 엮었다.

낸시 펀드 DBL 인베스터 대표는 임팩트 투자(수익을 창출하면서도 사회·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투자)의 선두 주자다. 그는 2006년 테슬라에 초기 투자해 막대한 이익을 낸 바 있다. 현재 비영리단체 내셔널지오그래픽 소사이어티의 이사회 이사를 맡고 있으며, ‘포브스’가 뽑은 ‘2020년 가장 주목할 만한 영향력 있는 투자자 50인(2020 임팩트 50)’에 뽑히기도 했다.

크리스토퍼 수석이 있는 노스존은 비교적 초기 투자를 많이 하는 VC로 최근 저탄소 기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의 초기 투자자로 유명하다. 내년 한국 기업 투자도 고려 중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유혜정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