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김 미국 예일대 의대 졸업, 미국 듀크대 의대 전문의 취득, 휴먼 백신 프로젝트 과학운영위원회 위원, 미국 국립군의관 의과대학 겸임교수 /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이 12월 7일 서울 낙성대동 IVI 본부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제롬 김 미국 예일대 의대 졸업, 미국 듀크대 의대 전문의 취득, 휴먼 백신 프로젝트 과학운영위원회 위원, 미국 국립군의관 의과대학 겸임교수 /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이 12월 7일 서울 낙성대동 IVI 본부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낯선 질병은 인류에게 직간접적으로 해를 가한다. 그 자체로 인체에 직접 침투해 목숨을 위협하는가 하면, 사회·경제 활동을 마비시켜 우리 생계를 간접적으로 흔들기도 한다. 확진자도 비(非)확진자도 한마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의 등장을 기다려온 이유다. 최근 영국·미국 등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는 희망에 들떴다. 그러나 정확한 접종 시기조차 가늠하기 힘든 한국은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의 길목에서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다.

12월 7일 서울 낙성대동 국제백신연구소(IVI) 본부에서 만난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감염병 백신 개발과 확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2000년 이후 전 세계를 강타한 감염병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1748조원에 이른다”며 “글로벌 백신 개발·보급망을 더 촘촘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