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6일(현지시각)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병원에서 현장 의료인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며 기념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 AFP연합
12월 16일(현지시각)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병원에서 현장 의료인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며 기념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 AFP연합

한국에서 미국 제약·바이오 기업 화이자는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를 개발한 회사로 유명했다. 적어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까지는 말이다. 영국 정부가 12월 8일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시작하자 전 세계는 화이자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화이자의 171년 역사에서 이처럼 혁신이 절실했던 적은 없었다”라며 “치명적인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을 끝내는 일에 도전했다는 사실에 강한 자부심과 기쁨을 느낀다”라고 했다.

1849년 미국 뉴욕에서 문을 연 화이자는 적극적인 신약 연구·개발(R&D)과 인수·합병(M&A)으로 세계 최대 ‘빅 파마(Big Pharma)’ 중 한 곳으로 성장했다. 코로나19 시대의 유일한 희망이 된 백신 분야에서도 일찍부터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현재 화이자는 연간 2억 개 이상의 백신을 165개 국가에 공급하고 있다. 또 글로벌 멸균 주사제 공급 업체 가운데 하나로서 매년 10억 개 이상의 멸균 주사제를 생산하고 있다. 화이자의 경쟁력을 세 가지로 분석해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