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신 개발사 모더나의 매사추세츠주 노우드 임상 개발·제조 시설. 사진 EPA연합
미국 백신 개발사 모더나의 매사추세츠주 노우드 임상 개발·제조 시설. 사진 EPA연합

“코로나19 백신이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기존의 판을 바꾸는 존재)’가 되리라 믿는다.” 미국 백신 개발사 모더나를 이끄는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11월 16일(이하 현지시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며 한 말이다.

이날 모더나는 자사 코로나19 백신(mRNA-1273)이 94.5%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11월 30일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 백신자문위원회는 12월 15일 “모더나 백신은 매우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냈다.

코로나19로 두려움에 떨고 있는 전 세계 사람들은 이 기업의 발표에 주목했다. 투자자들도 마찬가지다. 12월 15일 모더나는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147.22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코로나 백신 개발 이전인 올해 초 20달러 수준이었던 주가와 비교하면 무려 636% 올랐다. 현재 세계 각국의 정부는 모더나 백신을 구매하려고 줄을 서고 있다.

모더나가 약 11개월이라는 빠른 속도로 코로나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던 비결은 미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있다. 백신 개발은 백신 후보 물질 연구부터 대규모 임상시험, 생산, 유통까지 막대한 자금을 필요로 한다.

모더나는 미국 정부와 협력해 1월 코로나19 확산과 동시에 백신 개발에 나섰다. 미국 정부와 선구매 계약을 맺었고 1상 임상시험 당시부터 현재까지 총 9억5500만달러(약 1조420억원)를 지원받았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 알레르기감염증연구소(NIAID)도 임상시험 등 모더나 백신 개발에 참여했다. 백신 개발의 핵심 요인인 자금과 연구 인력을 미국 정부로부터 대폭 지원받은 것이다.

모더나의 백신 개발 능력도 무시할 수 없다. 모더나는 데릭 로시 하버드대 의대 교수와 로버트 랭어 MIT 교수 등이 2010년 창업했다. 전령 RNA(mRNA)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하는 줄기세포 학자인 로시 교수가 창업을 주도했다. 코로나 백신 개발을 이끄는 171년 역사의 미국 화이자와 비교하면 모더나의 10년 역사는 짧다고 여길 수 있지만, 모더나는 RNA 백신 분야에선 세계적인 리더로 꼽힌다.

창업 이듬해인 2011년에는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앤드컴퍼니, 프랑스 의료 기기 업체 비오메리 등에서 일했던 스테판 방셀을 CEO로 영입했고, 연구·개발은 물론 영업 등 회사 조직을 보다 체계화했다.

이후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백신 개발에 주력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머크 등 글로벌 제약사와 협력하며 감염병, 면역 종양학, 심혈관 질환, 자가면역 질환 분야에서 mRNA를 기반으로 한 백신과 치료제를 연구했다. 2018년 12월에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다.

모더나는 FDA 긴급사용 승인 후 미국을 중심으로 영국, 캐나다, 유럽연합(EU), 일본 등에 코로나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매출 증가도 예상된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모더나는 코로나 백신 판매가 반영되는 올해 매출 132억달러(약 14조4000억원)를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 발생 전인 지난해 모더나의 매출은 6000만달러(약 655억원)에 그쳤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