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AZD1222’. 사진 한국 아스트라제네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AZD1222’. 사진 한국 아스트라제네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핵심 경쟁력은 연구·개발(R&D)이다. 이 회사의 연구 인력은 9200여 명에 달한다. 전체 직원(약 7만600명)의 13%로, 연구 인력만 웬만한 대기업 직원보다 많다. 다국적 기업답게 연구 조직을 전 세계 50여 곳에 두고 있다. 특히 영국 케임브리지, 스웨덴 예테보리, 미국 게이더스버그 등 세 곳에 R&D센터를 운영하며 신약 개발부터 임상시험, 상용화, 품질 관리 등 의약품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지원 및 총괄하고 있다.

신약 개발 등 R&D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최근 3년간 매출 대비 R&D 투자 비율이 20%를 넘어설 정도다. 지난해에는 매출 243억8000만달러(약 26조6000억원)의 24%인 60억5000달러(약 6조6000억원)를 임상시험 등 R&D에 투자했다.

이처럼 아스트라제네카는 강력한 R&D 인적, 물적 자원을 지녔음에도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회사 최고 R&D 경쟁력으로 꼽는다. 회사 홀로 신약 등을 연구하는 것보다 능력 있는 외부 다양한 주체와 협력하면 투입 비용은 물론 개발 시간을 줄일 수 있어서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는 세계 각국의 연구 기관은 물론 대학, 다양한 제약 업체와 협력하며 암과 심혈관·신장·호흡기 질환 분야 전문의약품을 개발·생산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