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왼쪽 첫 번째) 셀트리온 회장이 12월 18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 연구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첫 번째) 대표에게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정진(왼쪽 첫 번째) 셀트리온 회장이 12월 18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 연구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첫 번째) 대표에게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셀트리온│‘기술력·생산력·추진력’ 삼박자

“셀트리온은 항체 연구 분야에서 세계 정상급의 R&D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대량 생산 시설과 창업주(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까지 존재한다.”

12월 15일 인천 송도동 셀트리온 본사에서 만난 권기성 셀트리온 연구개발본부장(전무)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대한 자신감의 근거를 세 가지로 설명했다. 국제무대에서 이미 검증된 연구 경쟁력, 그 경쟁력으로 만든 의약품을 생산해줄 시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할 리더의 카리스마가 절묘하게 균형을 이룬다는 것이다.

실제로 서정진 회장은 올해 초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조짐이 나타나자마자 완치 환자의 혈액 확보를 지시하고 항체 치료제 ‘CT-P59’ 개발에 나섰다. CT-P59는 이미 허가받은 약물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한 번 더 확인하는 ‘약물 재창출’이 아닌, 전에 없던 신약이다. 권 전무는 “앞서 메르스 항체 치료제(CT-P38)와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CT-P27)을 만들면서 쌓은 노하우와 경험이 이번 연구에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