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준 연세대 재료공학 학사, 서울대 재료공학 석사·기술정책 박사, 예일대 경영대 박사후연구원,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부회장, 카이스트 혁신전략정책연구센터장 / 사진 카이스트
김원준
연세대 재료공학 학사, 서울대 재료공학 석사·기술정책 박사, 예일대 경영대 박사후연구원,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부회장, 카이스트 혁신전략정책연구센터장 / 사진 카이스트

코로나19 백신 개발 후 세계 산업 구조와 트렌드 변화를 읽기 위해 12월 15일 김원준 카이스트(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원장을 전화로 인터뷰했다. 김 교수는 “탈중국화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밸류체인(가치사슬) 분열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적 분업이 아닌, 각국에서 생산·혁신이 일어나는 등 네트워크가 복잡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 교수는 또 “위기의 상시화·복합화·거대화를 의미하는 ‘블랙 타이드(Black Tide)’ 시대가 도래했다”며 “기업의 ‘탄력 성장(Resilient Growth)’이 무엇보다 중요한 경영 전략이 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이후 예상되는 글로벌 산업 생태계 변화는.
“탈중국화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밸류체인의 분열이 가속화할 것이다. 세계 각국은 덜 효율적이더라도 그동안 저임금 노동 인력을 바탕으로 한 중국을 생산 기지로 하는 글로벌 밸류체인의 의존성을 줄여나갈 것이다. 코로나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효율성과 함께 ‘위험의 분산’도 고려할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생산, 공급, 혁신 네트워크 등이 재구성될 것이다.”

밸류체인이 어떻게 재구성될까.
“다변화, 복잡화할 것이다. 글로벌 밸류체인은 최종재가 한 국가 내에서 생산되는 것을 넘어, 상품 생산 단계별로 국제적 분업이 이뤄지는 구조를 뜻한다. 각 국가의 역할이 있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일정 부분 분업이 계속되겠지만, 각국에서 생산·혁신이 일어나는 등 네트워크가 복잡해질 것이다. 코로나19 이전처럼 글로벌 질서가 지켜지지 않을 것이고, 이 과정에서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감염병은 물론 정치·경제·사회적인 위기의 상시화, 복합화, 거대화를 의미하는 ‘블랙 타이드’ 시대가 전개되고 있다. 한국에는 이런 변화가 기회일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어떻게 전략적으로 포지셔닝을 할지 고민해야 한다.”

또 다른 변화를 예상한다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합이다. 제조업이 단순 제품 제조만으로 수익성을 확보하는 데 한계가 있다. 코로나19 이후 치열한 경쟁 상황에선 더 그렇다. 좋은 사례가 애플이다. 아이폰을 제조한 후 운영체제(iOS),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 등 서비스 비즈니스와 접목해 시장 영향력을 키우고 소비자를 확보하는 제조·서비스 융합 모델을 구사하고 있다. 이미 제조업 분야의 많은 기술은 보편적 기술이 됐고 그 부가가치 비중은 점차 하락했다. 한국도 제조·서비스 융합에 대한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가상 저장 공간)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술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 것이다.”

기업이 고려해야 할 전략은.
“‘탄력 성장’ 전략이다. 회복 국면에서 위기 이전으로의 복귀가 아닌,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해 회복 이상의 성장을 이끌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선 위기가 기회라는 관점에서, 위기 기간에 혁신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도약을 준비해야 한다. 코로나19 이후 블랙 타이드 시대가 계속될 것이고, 기업의 탄력 성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경영 전략이 될 것이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