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서울대 경제학 학사,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석·박사, 행정고시 8회, 전 주미 대사, 전 한국무역협회 회장, 전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한덕수
서울대 경제학 학사,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석·박사, 행정고시 8회, 전 주미 대사, 전 한국무역협회 회장, 전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과도한 국수주의에서 탈피해야 대한민국이 더 발전한다. 분열과 반목을 넘어 국민과 정부 모두 더욱더 개방적인 자세를 가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한민국의 먹을거리는 여전히 해외에 있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 된다. 10여 개국 이상이 참여하는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이유다.”

한덕수(72) 전 국무총리는 2020년 12월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렇게 말했다. 한 전 총리는 노무현 정권에 이어 이명박 정권에서도 중용된 보기 드문 고위 관료로 꼽힌다. 관료 후배들에게는 부드러운 성품과 포용적인 리더십으로 기억된다.

그는 1970년 제8회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특허청장과 통상산업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거쳐 2004년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했다. 이어 노무현 정부에서 2007~2008년 제38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2009년 출범한 이명박 정부에서는 주미대사를 지냈다. 당시 현지에서 한·미 FTA에 대한 미국 의회의 비준을 이끌어낸 주역으로 한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