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대제 서울대 전자공학 학사·석사, 미국 매사추세츠주립대학 대학원 전자공학 석사, 미국 스탠퍼드대학 대학원 전자공학 박사, 전 미국 IBM 왓슨연구소 연구원, 전 삼성전자 정보가전총괄(사장)·디지털미디어총괄(사장), 전 정보통신부 장관, 현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회장 겸 솔루스첨단소재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진대제
서울대 전자공학 학사·석사, 미국 매사추세츠주립대학 대학원 전자공학 석사, 미국 스탠퍼드대학 대학원 전자공학 박사, 전 미국 IBM 왓슨연구소 연구원, 전 삼성전자 정보가전총괄(사장)·디지털미디어총괄(사장), 전 정보통신부 장관, 현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회장 겸 솔루스첨단소재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소크라테스에게 물어봐야겠네요. (상황이) 왜 이렇게 어려운지.” 진대제(68) 전 삼성전자 사장(전 정보통신부 장관·현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회장)은 2020년 12월 16일 서울 서초구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이하 스카이레이크) 본사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가 시작되자마자 “2020년 한국은 비교적 선방했음에도 역성장으로 고통스러운 한 해를 보냈다”며 이렇게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올해 세계 경제가 호황을 누리고, 한국 경제도 성장하겠지만 걸림돌이 있다고봤다. 진 전 사장은 “백신 접종으로 4~5월 세계 경제가 상당히 활성화되며 새로운 기회가 많을 것”이라면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이 한정된 상황에서 한국은 백신 확보가 3~4개월 늦어 과실을 온전히 누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선·지방선거도 앞두고 있어 혼란은 가중될 전망이다”라고 덧붙였다. 당장 주요 산업 경쟁 분야가 겹치는 중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었지만, 한국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경제 호황 효과를 그대로 누리기 어렵다는 이야기다.

진 전 사장은 ‘미스터 칩(반도체 사나이)’ ‘IT 카우보이’ 등의 별명을 지닌 삼성 반도체 신화의 주인공이다. 그는 1985년 미국 IBM 왓슨연구소 연구원으로 일하던 중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끈질긴 러브콜을 받고 삼성전자로 둥지를 옮겼다. 이후 고속 승진하며 시스템LSI사업부장(부사장)·정보가전총괄(사장)·디지털미디어총괄(사장)을 역임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냈다. 그는 아직도 산업전선에서 활발히 뛰는 현역이자 원로다. 2006년 투자 전문회사인 스카이레이크를 설립해 지금까지 이끌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스카이레이크가 인수한 솔루스첨단소재(전 두산솔루스)의 대표이사로도 이름을 올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