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환익 서울대 정치학 학사, 미국 뉴욕대 경영학 석사, 한양대 경영학 박사, 행정고시 14회, 전 산업자원부 차관보, 전 한국수출보험공사 사장, 전 KOTRA 사장, 현 전남대 석좌교수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조환익
서울대 정치학 학사, 미국 뉴욕대 경영학 석사, 한양대 경영학 박사, 행정고시 14회, 전 산업자원부 차관보, 전 한국수출보험공사 사장, 전 KOTRA 사장, 현 전남대 석좌교수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최근 3~4년간 대한민국의 에너지·경제 정책은 ‘불균형 포비아(phobia·공포증)’에 사로잡혀 있다. 정책은 균형과 불균형이 조화를 이뤄야만 한다. 누구나 만족할 수 있는 정책은 거짓말에 불과하다. 정부가 불균형한 상황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시장에 역동성이 생긴다.”

조환익(71)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2020년 12월 1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집무실에서 한 시간 남짓 ‘이코노미조선’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 전 사장은 평생을 경제·산업 공무원으로 일하다가 전문경영인으로 변신에 성공한 인물이다. 1974년 14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상공부(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한국산업기술재단 사무총장,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보 등을 거쳤다.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3대 공공기관인 한국수출보험공사(현 무역보험공사) 사장,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을 역임한 후 2012년 12월 한국전력공사 사장에 취임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