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서울대 경제학,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경제학 박사, 전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 전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18·19대 국회의원, 전 국토교통부 장관, 현 건국대 석좌교수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유일호
서울대 경제학,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경제학 박사, 전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 전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18·19대 국회의원, 전 국토교통부 장관, 현 건국대 석좌교수 / 사진김흥구 객원기자

“경제는 물론 사회·정치적 분열을 최소화해야 한다.” 유일호(65)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현 건국대 석좌교수)은 대한민국 곳곳에서 일어나는 ‘분열’을 우려했다. 그는 “한국의 강점인 ‘결집 에너지’가 약해지고 있다”고 했다.

최근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자, 집은 부(富)를 판단하는 기준이 됐다. 집 특히 아파트를 가진 자와 못 가진 자로 구분해 세상을 바라본다. 집이 없는 사람이 집값 폭등으로 상대적으로 빈곤한 상태에 빠졌다는 의미의 ‘벼락 거지’란 말도 등장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두 집단 간의 갈등, 분열도 일고 있다. 기업, 나아가 한국 경제의 성장을 저해하는 노사 갈등은 매년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 이른바 조국 사태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등으로 인한 국론 분열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이코노미조선’은 2020년 12월 21일 서울 정동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유 전 부총리를 만나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관해 물었다. 그는 현재 건국대에서 부동산 경제 정책을 강의하고 있다. 경제부총리,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지내며 얻은 경험을 후배들에게 전수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