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 비자얀 테키온 CEO. 사진 테키온
제이 비자얀 테키온 CEO. 사진 테키온

온라인 자동차 판매 플랫폼 개발 스타트업 ‘테키온(Tekion)’의 최고경영자(CEO) 제이 비자얀은 테슬라를 거치며 ‘카 가이(Car Guy·자동차에 푹 빠진 사람)’로 변신한 인물이다. 오라클(Oracle), VM웨어(VMware) 등 글로벌 소프트웨어 대기업에서 엔지니어로 일했던 비자얀은 2012년 테슬라로 자리를 옮기면서 자동차 산업을 처음 경험했다. 4년간 테슬라에서 일하면서 최고정보책임자(CIO)까지 지냈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와 소통하며 테슬라의 공급망 전체를 아우르는 중앙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는 업무를 주도했다.

비자얀은 테슬라를 떠난 직후인 2016년 2월 테키온을 설립했다. 그는 1월 4일 진행한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테슬라에서 할 만큼 했다는 생각이 들던 차에 휴가를 보내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기반 업무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자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자동차 유통 산업의 업무 방식을 개선할 수 있는 새롭고 혁신적인 것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테키온이 개발한 온라인 자동차 판매 플랫폼 ‘오토모티브 리테일 클라우드(이하 ARC)’는 자동차 판매의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가져와 ‘100% 비대면’ 자동차 판매를 구현한다. 머신러닝·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도 특징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