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J.B. 스트로벨 당시 테슬라 CTO, 요시히코 야마다 파나소닉 컨설턴트가 2016년 6월 26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기가 팩토리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왼쪽부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J.B. 스트로벨 당시 테슬라 CTO, 요시히코 야마다 파나소닉 컨설턴트가 2016년 6월 26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기가 팩토리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최근 차량 공유업체 우버가 자율주행 자동차 사업부(ATG)를 매각한다는 소식에 관련 업계가 들썩였다.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020년 12월 7일(현지시각) 우버가 자율주행 자동차 업체인 ‘오로라 이노베이션(Aurora Innovation·이하 오로라)’에 ATG를 매각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버는 오로라에 4억달러(약 4350억원)를 투자하고 오로라 지분의 26%를 확보한다.

이에 따라 자율주행차 업계에서 오로라의 입지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오로라 600여 명의 직원에 700명 직원 규모의 ATG가 합류하면 좋은 인적 자원을 단번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자율주행차 상용화 일정이 늦춰지면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오로라에 우버의 투자는 가뭄의 단비가 될 전망이다.

오로라의 공동 설립자 겸 최고제품책임자(CPO) 스털링 앤더슨은 테슬라 출신이다. 앤더슨은 테슬라에서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 프로그램 총괄을 맡다가 테슬라를 떠난 직후인 2017년 1월 오로라를 설립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