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화그룹
사진 한화그룹

지난해 9월 말 한화그룹에서 68년 역사상 첫 여성 CEO(최고경영자)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김은희 한화역사 신임 대표이사. 갤러리아백화점을 운영하는 한화갤러리아 기획부문장을 맡고 있던 그는 한화갤러리아 상무로 승진하며 한화역사 대표이사로 발탁됐다. 보수적이라 여겨진 한화그룹에서 첫 여성 CEO가 배출된 것도 놀랍지만, 나이도 만 43세. 오너가를 제외하면 그룹 내 최연소 CEO다. 유리천장을 깨뜨린 젊은 여성 리더다.

한화갤러리아 변화추진팀, 한화갤러리아 경영기획팀장을 거친 김 대표는 기획통으로 통한다.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 속에서 기업들의 최대 관심사인 사업 혁신과 신규 사업 추진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대표는 1월 18일 ‘이코노미조선’과 가진 취임 후 첫 인터뷰에서 자신만의 킬러 콘텐츠에 대해 “늘 기존의 업무에 조금이라도 변화를 줘 새롭게 발전시키려 노력한다”며 “변화를 빠르게 흡수해 흔들림 없이 결과물을 도출하는 데도 중점을 둔다”고 밝혔다.

그가 한화역사 대표이사로 낙점된 것도 이런 혁신 DNA 덕분이다. 한화역사는 서울역과 청량리역사를 개발해 운영하는 것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백화점 도·소매업도 한다. 한화역사는 상업 시설 개발, 운영 분야에도 적극 진출하고 있다. 현재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김 대표는 “한화역사는 새로운 변화와 도약이 필요한 시기”라며 “갤러리아에서의 사업 혁신과 신규 사업 동력이 한화역사에서도 구현되도록 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