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2019년 10월, 만 38세에 대표이사로 취임, 입사 12년 만에 사원에서 수장으로. 스타트업에서나 가능해 보이는 초고속 승진처럼 들린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발표한 대기업 순위 36위의 이랜드그룹에서 벌어진 일이다. 취임한 지 1년 3개월 된 윤성대(40) 이랜드파크 대표 이야기다. 이랜드파크는 켄싱턴호텔·리조트와 애슐리, 이월드, 베어스타운, 이크루즈 등 그룹의 외식·레저 사업을 영위하는 중간 지주사다.

윤 대표는 입사 8개월 만에 주임으로 승진하는 등 총 네 번의 특진을 했다. 동기들은 대부분 과·차장이다. 오너가가 아닌 직장인의 드라마 같은 이야기다. 어떤 사람일지 만나기 전부터 궁금해졌다.

1월 13일 이랜드파크가 운영하는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취임 후 첫 인터뷰에 나선 윤 대표를 만났다. 윤 대표가 기진맥진한 모습의 젊은 직원 두 명과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왔다. 그는 제주 켄싱턴리조트 서귀포점과 자금팀의 대리급 직원과 1시간가량 회의를 끝내고 왔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