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SK텔레콤의 구독미디어 담당(상무)이자 드림어스컴퍼니(옛 아이리버)의 최고전략책임자(CSO).

이름 뒤에 길게 붙은 소속·직책이 풍기는 이미지는 ‘고령 임원’에 가까웠다. 이 정도 무게감의 명함을 바라보는 사회 통념이 대개 그러하지 않나. 하지만 1월 13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만난 최소정(39) SK텔레콤담당은 상무라는 호칭이 어색할 정도로 앳된 얼굴의 소유자다. 1982년생인 최 담당은 SK텔레콤이 지난해 12월 선임한 신규 임원 10명 중 가장 어린 인물로 화제를 모았다.

최 담당은 탈(脫)통신을 선언한 SK텔레콤의 미래 먹거리 가운데 한 축인 구독미디어를 총괄한다. 대표 서비스로는 영상 컬러링 서비스 ‘브이(V) 컬러링’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 음악 플랫폼 ‘플로’ 등이 있다. 모두 유행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의 마음을 얻어야 살아남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젊은 임원 최 담당은 어떤 전략과 마음가짐으로 격전의 미디어 시장을 공략하고 있을까. 그는 자신을 “젊은 감각으로 즐겁게 일하지만, 목표를 높게 잡고 질주하는 사람”으로 소개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