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GS홈쇼핑은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대표이사이던 2010년부터 국내외 벤처기업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단순한 재무적 투자가 아니었다. 벤처의 도전 정신과 GS홈쇼핑의 혁신 의지를 유기적으로 결합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이자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 대한 적극적 대응이었다.

허 회장은 신사업전략그룹에 CVC(기업벤처캐피털)를 만들어 GS홈쇼핑의 벤처 투자를 맡겼다. 2020년 3분기 기준 GS홈쇼핑은 전 세계 800여 개 벤처기업에 투자했다. 투자 잔액은 4600억원에 달한다. 밀키트(반조리 간편식) 전문 기업 ‘프레시지’, 딥러닝 기반 모바일 광고 솔루션 기업 ‘몰로코’, 식품 비디오 커머스 ‘쿠캣’ 등이 GS홈쇼핑이 만든 혁신 생태계에 들어왔다.

CVC사업부의 핵심 멤버는 GS홈쇼핑 임원 가운데 최연소인 이성화(43) 상무다. 액센추어, 보스턴 컨설팅 그룹 등 글로벌 컨설팅 업체를 거쳐 2017년 GS홈쇼핑에 합류한 이 상무는 입사 3년 만에 이 회사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책임지는 중책을 맡았다. 1월 14일 오후 이 상무를 만나러 서울 문래동 GS홈쇼핑 본사를 찾았다. 청바지 차림에 검정 재킷을 걸친 그가 유쾌한 미소를 띠며 손을 내밀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