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CJ제일제당은 국내 최대 식품 기업이다. 만두, 햇반, 다시다, 설탕, 스팸 등 국내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자랑하는 품목만 20개가 넘는다. 회사는 개별 기준 지난해 12조7000억원의 매출을 냈는데 이 중 55%는 미국,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서 올렸다. 2019년부터 해외 매출 비중이 절반을 넘어서기 시작했다. 글로벌 시장의 효자 품목은 비비고만두. 매출의 65%가 해외에서 나온다. CJ제일제당의 글로벌화는 비비고만두에 머물지 않는다. 한정된 국내 시장을 넘어 K푸드 열풍을 타고 해외 각지에 스며든 네슬레 같은 글로벌 식품 기업이 되겠다는 게 목표다.

지난해 말 CJ그룹에서는 밀레니얼 세대인 1980년대생 직원 가운데 임원이 5명 탄생했다. 그룹에서 80년대생 임원이 한 번에 5명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그중 4명이 CJ제일제당 소속이다.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트렌드에 밝은 젊은 임원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방증이다.

이번 CJ그룹 인사 최연소 임원 3명 중 1명인 김숙진(40) CJ제일제당 신제품개발(NPD·New Product Development) 담당 상무대우를 1월 14일 서울 중구 회사 본사에서 만났다. 그가 총괄하는 NPD팀은 CJ제일제당이 선보일 신제품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글로벌 확장이 가능한 혁신적인 상품을 발굴,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제2의 비비고 발굴이 NPD팀의 미션이다. 

김 상무는 “그동안 회사의 전략과 방향, 절차의 초점이 국내에 맞춰졌다”며 “글로벌 회사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세계 기준에 맞는 혁신적인 제품은 물론 새로운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22년부터는 CJ제일제당도 비비고만두급의 혁신제품을 1년에 한 개씩 출시하면 좋겠다는 욕심이 있다”며 “1년 매출의 20% 이상이 신제품에서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이 햇반에 이어 혁신상품인 비비고만두를 탄생시키기까지 7~8년이 걸렸다. 다음은 김 상무와의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