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상 연세대 인문학, 서울대 경영학 석사, 전 베어링포인트코리아 컨설턴트, 전 커니코리아 전략팀장
송한상
연세대 인문학, 서울대 경영학 석사, 전 베어링포인트코리아 컨설턴트, 전 커니코리아 전략팀장

대기업은 ‘젊고 빠른 조직’을 표방하며 30~40대 임원과 최고경영자(CEO)를 앞다퉈 선임하고 있다. 필자는 20여 년간 경영 컨설턴트로서 기업의 인사·조직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매년 100명 이상의 임원을 만나왔다. 주목되는 점은 기업이 경영 전략에 따라 이에 부합하는 역량을 보유한 젊은 임원을 전략적으로 배치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임원이란 무엇인가. 한국경영자총협회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신입사원 1000명 중에 단 7명만이 임원이 된다. 임원으로 승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1.2년이다. 그렇게 어렵게 올라간 자리지만 화이절정(花二絶頂)이란 말도 나온다. 임원으로 승진하고, 재임 2년 차에 퇴직하는 경우가 많다는 뜻이다. 필자는 이번 기고문에서 기업이 임원 수는 줄이면서도 젊은 임원을 늘리는 전략적인 메시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대응해 각 기업은 하드웨어인 사업적 변화와 함께 소프트웨어인 일하는 방식, 조직 문화에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기업 환경은 ‘뷰카(VUCA)’라 불리는 변동성(Volatility), 불확실성(Unc-ertainty), 복잡성(Complexity)과 모호성(Am-biguity)이 일상화했다. 기존에 영위하던 산업에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고 기업은 생존을 위해 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한상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