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스마트시티의 세계적인 윤활유가 됐다. 바이러스 쇼크로 인해 전 세계가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기 위한 거대한 레이스에 뛰어든 것이다.”

‘이코노미조선’은 1월 22일 이메일과 화상으로 크리스토퍼 체리 미국 테네시대학 환경·토목공학과 교수, 클라우즈 R. 쿤즈만 독일 도르트문트 공과대학 명예교수, 사미르 하지아 싱가포르 인시아드 경영전문대학원 기술·오퍼레이션 경영학과 교수를 인터뷰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은 방역을 위한 디지털화를 목표로 다양한 스마트시티 구축 프로젝트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각국의 지리·사회·문화적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방식으로 스마트시티를 만들어야 한다며 주요국의 사례를 전했다.

체리 교수는 스마트시티의 교통 인프라 구축 방안을, 쿤즈만 교수는 유럽 도시 정책과 공간 계획 등을, 하지아 교수는 스마트시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주요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각각 연구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스마트시티: 10가지 가능성' 등 교수진이 작성한 논문을 참고해 내용을 보강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