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브는 택시 지붕에 센서가 부착된 옥외광고를 달아 데이터를 수집한다. 사진 모토브
모토브는 택시 지붕에 센서가 부착된 옥외광고를 달아 데이터를 수집한다. 사진 모토브

‘모든 디지털(All Digital)’을 주제로 1월 11일부터 4일간 열렸던 세계 최대 정보기술·가전 박람회 CES 2021에서 주최 측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뽑은 핵심 키워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스마트시티’였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이 스마트시티를 추구해 온 기업에 새로운 혁신 과제를 안겼다”는 주최 측의 설명에 알맞게 올해도 전 세계 2000여 개 기업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을 CES에서 선보였다. 이 중에는 차별화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구축의 청사진을 제시한 스타트업도 있었다.

‘이코노미조선’은 각각 올해와 지난해 CES에 참여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을 선보인 모빌리티 기반 도시정보 수집 스타트업 모토브의 임우혁 대표와 데이터 익명화 스타트업 딥핑소스의 김태훈 대표를 만나 인터뷰했다. 모토브는 택시를 활용해 도시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데이터베이스화하는 기업이다. 반면 딥핑소스는 기업과 지자체 등에서 수집한 도시 관련 데이터를 개인정보 관련 규제를 어기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비식별화(익명화)하는 기업이다. 두 기업 모두 약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를 지난해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