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민 미 펜실베이니아주립대 토목공학 박사, 전 한국교통연구원 도로·ITS·안전본부 연구위원
이동민
미 펜실베이니아주립대 토목공학 박사, 전 한국교통연구원 도로·ITS·안전본부 연구위원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사람과 사물, 정보와 환경이 ‘초(超)연결성’과 ‘초지능성’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디지털도시를 구현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 서비스와 시민의 삶의 질 개선에 이바지할 수 있는 도시 서비스 플랫폼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존의 도시 생활 형태가 바뀌고, 도시 서비스는 제한되면서 ‘비대면(언택트) 도시’라는 새로운 개념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런 변화는 과거에는 경험해보지 못한 것으로, 새로운 시민의 생활 형태를 만들어낼 것으로 보인다. 미래 도시사회의 기준이 될 ‘스마트시티’에도 이를 반영한 변화들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시티에 나타날 변화는 첫째,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언택트 도시 생활 서비스 강화다. 도시 생활 안전과 방역·감염병 관리가 코로나19로 매우 중요한 도시 기능이 됐다. 이에 따라 교육, 업무, 쇼핑 등의 도시 생활은 서로 대면하지 않아도 가능해졌으며, 도시 관리의 범위와 대상은 다양해졌다. 이런 변화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일상적인 도시 생활 속으로 폭넓게 활용되는 결과를 낳고 있다. 재택근무, 온라인 쇼핑, 가상현실(VR) 기반의 간접 문화생활은 언택트 도시 생활 서비스 강화에 따라 만들어진 결과다.

둘째, 개인 이동이 중요해지고, 모빌리티는 스마트화될 것이다. 스마트 모빌리티는 첨단 교통기술의 발달과 자율주행, 통합모빌리티(MaaS), 네트워킹에 모바일 개념을 도입한 e-모빌리티에 따라 이미 구체화 및 실용화돼 왔다. 코로나19로 스마트모빌리티는 더 빨라지고 새로운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 우선 이동 수단과 경로 선택에 대한 이용자의 선호도가 바뀌면서 이동 수단의 소형화·개인화가 강조되고 있다. 실제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수업 확대로 출퇴근과 등하교 통행량이 감소했음에도, 개인형 이동장치인 대여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의 이용량은 증가했다. 이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 이용에 대한 불안감이 증가한 결과로 판단된다.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선호와 대중교통 수단에 대한 불안감 증가는 도시의 교통체계를 바꾸게 될 수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민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