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갓 은퇴한 뉴 시니어들은 적극적으로 여가 활동을 향유하고자 한다.
직장에서 갓 은퇴한 뉴 시니어들은 적극적으로 여가 활동을 향유하고자 한다.

프랑스계 회사의 마케터인 김인나(32·가명)씨는 천안에서 상경해 홀로 자취하는 1인 가구다. 가끔 외로움을 느끼지만 그는 이를 채우기 위해 결혼과 육아 대신 외부인과 커뮤니티 활동과 취미를 택했다. 그가 모임 후 뒤풀이비와 독서 모임 책 값까지 포함해 취미 커뮤니티에 사용하는 금액은 한 달에 60만원에 달한다. 소셜 살롱 ‘문토’에서 여럿이 함께 요리를 배우고, 소셜 살롱 ‘크리에이터 클럽’에서는 모르는 사람들과 3개월간 깊은 대화를 나누며 가까워졌다.

고령 사회에 진입하면서 부모와 자녀로 구성된 전통 핵가족은 무너지고 있다. 젊은 세대 중엔 1인 가구와 딩크족(결혼은 하되 아이를 두지 않는 맞벌이 부부)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이들을 겨냥한 취미 기반 커뮤니티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에 따르면 1인 가구가 결혼 대신 시간과 비용을 가장 많이 할애하는 분야는 취미 활동(30.1%)이었다. 국내외 여행(27.4%), 지인과 유대 관계(20.7%) 등이 뒤따랐다. 특히 이 중 다른 지출을 줄여서라도 여가·취미 활동을 하겠다는 응답자가 42%에 달했다. 일본의 칼럼니스트 아라카와 가즈히사는 저서 ‘초솔로 사회’에서 이들이 비용을 지불하고라도 가족이 아닌 타인과 관계를 맺고자 하는 욕구를 “준거 집단과 문화와 관련된 관계적 경험 가치(Relate)를 중시하는 소비 패턴”으로 분석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인구가 줄어들어도 이들이 자신에게 투자하는 금액은 오히려 많아져서 관련 산업의 객단가가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2015년 설립된 독서 모임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인 트레바리는 이같은 흐름에 올라탄 기업이다. 누적 회원 수가 5만 명에 달하는 이 기업의 모토는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져요’다. 월 1회 정기 독서 모임을 기반으로 공연, 강연, 파티, 문화 체험 등 커뮤니티 이벤트를 제공해 2030세대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 기업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난해 10월 4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해 누적 90억원의 투자액을 기록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