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시스템즈의 로봇가구 클라우드 베드(Cloud Bed). 침대를 내리면 침실로, 침대를 올리면 거실처럼 사용할 수 있다. 사진 오리시스템즈
오리시스템즈의 로봇가구 클라우드 베드(Cloud Bed). 침대를 내리면 침실로, 침대를 올리면 거실처럼 사용할 수 있다. 사진 오리시스템즈

인류가 무리를 지어 살아온 수십만 년의 역사를 뒤로하고 ‘나 홀로 주거’를 택하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집계한 우리나라 1인 가구 비중은 2016년 35%에서 2020년 39.2%로 늘었다. 눈을 해외로 돌려보면 이미 두 가구 중 한 가구꼴로 1인 가구인 나라도 많다. 유럽연합(EU)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스웨덴은 1인 가구 비율이 56.6%에 달했고, 리투아니아·덴마크·핀란드·독일 등도 40%를 넘어섰다.

1인 가구가 주된 가구 유형으로 떠오르면서 가장 많이 달라진 건 주거 문화다. 소형 주택에 거주하는 인구가 늘자 공간이 부족한 1인 가구를 위해 움직이는 스마트 가구부터 짐 보관, 물품 대여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1인 가구 수는 늘어나는데 이들을 위한 상품·서비스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보니 기업들이 틈새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미국 보스턴 스타트업 오리시스템즈는 좁은 거주 공간을 고민하는 소비자에게 해답을 주는 기업이다. 오리시스템즈가 판매하는 스마트 로봇 가구는 사물인터넷(IoT)과 연결돼 버튼 조작 한 번에 원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다. 선반이나 침대, 탁자를 상하좌우로 움직여 공간을 만드는 식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