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수 한양대 사회혁신융합전공 주임교수,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사경위) 전문위원, 한국일본학회 상임이사
전영수
한양대 사회혁신융합전공 주임교수,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사경위) 전문위원, 한국일본학회 상임이사

인구절벽이 본격화됐다. 한국 사회는 이미 인구변화발 먹구름이 자욱하다. 전혀 상관없는 풍경인 듯해도 뜯어보면 인구변화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예외는 없다. 인구변화야말로 한국 사회를 이해·전망하는 바로미터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인구변화를 읽어내는 건 선택이 아닌 필수다. 각자도생에 내몰린 민간주체에 여유는 없다.

제조·유통·서비스·금융 모두 인구변화발 고빗사위(매우 중요한 단계에서도 가장 아슬아슬한 순간)에 놓였다. 역풍을 순풍으로 뒤바꿀 관심·노력만이 절실하다. 시장재편의 회오리는 시작됐다. 예보는 나갔고 대응만 남았다. 인구변화는 달라진 고객 출현을 뜻한다. 움직이는 고객을 팔짱 끼고 응대할 순 없다. 뒤따라도 늦다. 한발 빨리 길목을 기다릴 때 승기는 있다. 인구변화는 기업생존을 위한 우선적인 정복과제다. 저성장 속 돌파구가 절실한 기업에 상식적인 공감 이슈다. 풀어내면 ‘인구변화→소비변화→시장변화→사업변화’로의 환승 숙제다. 고민할 여유도, 따져볼 여지도 별로 없다. 업종 불문, 사업 불문 마찬가지다.

인구정복을 위한 모범답안은 없다. 있어도 만병통치는 아니다. 그럼에도 몇 가지 조언은 가능하다. 기업·시장 대응을 살펴보면 검증된 몇몇 접근방식이 있다. 인구변화로 새롭게 정의·발굴한 신고객과 신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했다는 점은 공통분모다. 기업·시장의 혁신실험은 머잖아 좋은 사업모델로 연결된다. 유념할 건 열심히 좇아도 당장은 성과가 없다는 점이다. 묵직한 변화답게 끈질긴 대응이 좋다. 씨를 뿌리고 가꾸고 기다릴 때 열매는 맺히는 법이다. 그렇다고 한가롭게 미루거나 피하면 곤란하다. 미래 먹거리의 밑바닥을 다지는 기초공사임을 강조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영수 한양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