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원 현대차 UAM 사장 연세대 기계공학,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기계공학 석사, 버지니아공대 기계공학 박사, 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신재원
현대차 UAM 사장 연세대 기계공학,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기계공학 석사, 버지니아공대 기계공학 박사, 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지상에서 하늘로! 과거엔 자동차만 제조했다면 현재는 소형 비행기를 개발, 시장을 하늘로 확대하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이 2월 26일 서울 잠실 롯데 시그니엘 호텔에서 만난 신재원 현대자동차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장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제시한 비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정 회장은 지난해 말 “미래 현대차의 사업 구조는 자동차 50%, UAM 30%, 로보틱스가 20% 정도 될 것”이라며 “이 틀에서 서비스를 주로 하는 회사로 변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3월 16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직원과의 타운홀 미팅에서도 정 회장은 UAM 사업에 대한 투자와 시장 선점을 강조했다. UAM은 수직 이착륙이 가능해 활주로가 들어설 수 없는 복잡한 도심에 적합한 소형 비행기를 뜻한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40년 세계 UAM 시장이 1조5000억달러(약 18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 사장은 정 회장이 밝힌 미래 현대차의 UAM 비전을 실현하고 있는 핵심 인물이다. 정 회장이 2019년 직접 영입했고, 지난해 말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신 사장은 1989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입사해 2008년 동양인 최초로 NASA 최고위직인 항공연구총괄본부장에 오른 세계적인 항공 전문가다. 11년 동안 NASA의 모든 항공 연구와 기술 개발을 총괄했고, 현재 현대차 UAM 사업을 이끌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