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전 세계 모빌리티 시장은 매시간 확장하고 있다. 자전거에서 킥보드, 자동차뿐 아니라 트럭, 드론 등 모빌리티 시장 내 이동 수단은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사업에 뛰어드는 플레이어 역시 기술 기업뿐 아니라 항공사 등 전통적인 기업까지 모두 가세하고 있다.

다른 기업이 놓치고 있는 틈새시장을 공략하기도 하고, 경험이 없던 신사업에 뛰어들어 영역을 확장하기도 한다.

‘이코노미조선’은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해외 모빌리티 기업 세 곳의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인물을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국내 모빌리티 기업에 인사이트를 줄 수 있길 바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