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의 큰 축인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일반 주행뿐 아니라 찰나의 순간에도 인지와 판단·제어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선 지형지물이나 사람, 차량 등의 사물을 정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이는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하는 레이더(Radar)와 라이다(LiDAR) 기술로 이뤄진다. 놀랍게도 이 분야에서 가장 선전하는 건 우리나라 기업들이다. ‘이코노미조선’은 모빌리티 시대 인프라 영역에서 주도권을 잡아가는 국내 대표 레이더 업체인 비트센싱과 라이다 소프트웨어 회사 서울로보틱스와 인터뷰했다.


이재은 비트센싱 대표

비트센싱은 최근 자율주행 업계에서 가장 촉망받는 스타트업 중 하나다. 2018년 1월 설립된 이 회사는 설립 2년여 만에 국내 최대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로부터 7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자동차 레이더와 소프트웨어까지 망라하는 기술력을 가졌지만, 이 회사의 성장성이 돋보이는 건 스마트시티와 헬스케어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레이더를 사업 아이템으로 잡은 이유는.
“만도에서 국내 최초로 차량용 전방 중거리 77㎓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레이더 개발에 성공했으며, 1000만 대 이상 양산하며 좋은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2015년 인천 영종도 106중 추돌 사건을 보고 레이더 기술 선진화의 필요를 뼈저리게 느꼈다. 완전한 자율주행 환경을 위해서는 스마트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