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모빌리티 혁명에 뛰어든 기업들이 교통정체와 안전사고 같은 도심 교통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막대한 부까지 창출하는 통합교통서비스(MaaS) 구축 경쟁에 나서고 있다. MaaS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도 해외 자본이 쏟아지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글로벌 투자사 카라일그룹으로부터 2억달러(약 2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해외에도 핀란드의 ‘윔’, 독일의 ‘무벨’ 등 다양한 MaaS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MaaS가 모빌리티 혁명을 이끌 핵심으로 주목받는 배경이다.

‘이코노미조선’은 MaaS 등 모빌리티 분야 해외 전문가 두 명을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지브 카르몬 싱가포르 인시아드 연구 부문 학과장 겸 마케팅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에서 경영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해 12월 전 세계 9명의 교수와 함께 ‘MaaS: 교통에 있어서 소비자 심리의 중요성’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피터 에이디 영국 런던대 로열홀로웨이 지리학과 교수는 모빌리티 연구 전문 학술지 ‘모빌리티스’의 공동 편집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