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원 모빌리티연구소장 아주대 산업공학과 자동차 인간공학 박사, 전 현대모비스 연구소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팀장, 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 및 정책위원, 전 코드42 정책 총괄, ‘이동의 미래’ 저자 / 모빌리티연구소
차두원
모빌리티연구소장 아주대 산업공학과 자동차 인간공학 박사, 전 현대모비스 연구소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팀장, 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 및 정책위원, 전 코드42 정책 총괄, ‘이동의 미래’ 저자 / 사진 모빌리티연구소

모빌리티 산업의 가장 커다란 숙제는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유엔(UN) 경제사회국에서 발간한 ‘2018 세계 도시화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전 세계 도시화율은 68.4%로, 100년 전인 1950년(29.6%)과 비교해 2.3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1000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메가시티’도 2018년 전 세계 31개에서 2030년 43개 도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글로벌 도시화는 큰 흐름이다.

도시 집중화는 교육과 의료·복지·주거 등의 문제를 발생시키지만, 구성원들은 비대해지고 복잡한 도시에서 경제 활동을 영위해야만 한다. 이런 상황에서 효율적인 이동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모빌리티 업계의 과제다. 환경 문제도 같은 맥락이다. 탄소 중립을 위해 여러 나라가 2030년 전후로 기존 내연기관차의 판매 중단과 퇴출을 계획하면서 모빌리티 업계에 관심이 쏠린다.

모빌리티 산업은 미래가 아닌 현재의 기술과 서비스로 자리 잡으며 어느 산업보다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전통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이동통신,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등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산업이 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차두원 모빌리티연구소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