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LG화학 마곡R&D캠퍼스. 생명과학사업본부의 신약연구센터와 임상개발센터가 들어서 있다. 사진 LG화학
서울 강서구 LG화학 마곡R&D캠퍼스. 생명과학사업본부의 신약연구센터와 임상개발센터가 들어서 있다. 사진 LG화학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을 이끄는 인물들을 보면 LG화학(옛 LG생명과학) 출신이 많다.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대표, 김용주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 등이 대표적이다.

조중명 대표와 김용주 대표는 LG생명과학 연구소장 출신이다. 조 대표는 2000년 크리스탈지노믹스를 설립했고, 국내 바이오 벤처 1호 신약 ‘아셀렉스’를 개발했다. 골관절염의 증상이나 징후를 완화해주는 의약품으로, 20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산 신약 22호로 허가받았고 현재 국내 시판 중이다. 터키·중동 등 19개국을 대상으로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김용주 대표가 창업한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여러 신약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원천 기술을 갖고 있다. ‘항체-약물 접합체(ADC)’로, 약물에 특정 암세포의 항원 단백질을 공격하는 항체를 붙이면 암세포만 찾아가 약물을 전달해 제거한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총 4건, 1조5000억원 규모의 DAC 기술을 수출했다. 박순재 대표가 이끄는 알테오젠은 정맥주사를 피하주사 형태로 바꿔주는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지난해 기술 수출 규모만 4조원이 넘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