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사진 조선일보 DB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사진 조선일보 DB

국내 바이오 업계의 한 축은 의대 교수와 의사들이 창업한 기업이다. 면역항암제 개발업체 제넥신은 성영철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팀이 세운 코스닥 상장 바이오 기업이다. 바이오 신약 개발업체 셀리버리는 조대웅 전남대 의대 교수가 설립했다. 면역항암제 개발업체 박셀바이오 이준행 대표, 특수 효소 개발기업 아미코젠 신용철 대표, 장내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업체 고바이오랩 고광표 대표, 세포기반 면역치료백신 전문기업 셀리드 강창율 대표 등도 교수 출신이다.

의사 출신으로는 김규찬 란드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배지수·박한수 지놈앤컴퍼니 대표가 주목받는다. 김규찬 대표는 소아과 및 면역학 전문의 출신으로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국내 대학병원과 국립보건원 등을 거쳐 2007년부터 8년간 글로벌 제약사 머크의 연구소에서 전 세계 15인으로 구성된 ‘사이언스 앰배서더’를 지냈다. 이후 2015년 란드바이오사이언스를 설립했다. 해외에서 기술 이전받은 후보물질 임상을 일정 수준 진행한 뒤 글로벌 제약사에 이전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지놈앤컴퍼니는 서울대 의대 출신 배지수 대표(경영 총괄)와 박한수 대표(연구 총괄)가 2015년 공동 창업한 회사다. 지놈앤컴퍼니는 2019년 미국 머크·화이자와 협력해 그들의 면역항암제와 장내미생물을 병용하는 치료법을 개발 중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