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내 유명 바이오 상장기업이 임상 실패한 항암제 약물을 되살리기 위해 플랫바이오를 찾았다. 2018년 플랫바이오를 창업한 김선진 대표가 세계 1위 암병원 ‘미국 텍사스대 MD앤더슨 암센터’에서 19년간 임상이행연구를 해온 권위자여서다. 임상이행연구는 다른 회사의 신약후보물질을 위탁받아 개발 과정을 컨설팅하고 맞춤형 임상시험 계획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임상시험 성공 및 신약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김 대표는 “임상이행연구로 국내 바이오 기업의 신약 개발을 돕고 싶어 플랫바이오를 창업했다”며 “편법, 요행이 아닌 교과서적인 신약 개발 방법을 전수하고, 신약 개발을 선도할 젊은 과학자를 육성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국내 최초로 유전자 조상 찾기 서비스를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타액을 진단키트에 담아 보내면 한국, 몽골, 일본계 등 유전자 혈통을 분석해 알려주는 ‘유후(Youwho)’다. 이 서비스 뒤에는 해외에서 한평생을 유전자 분석에 바친 이민섭 대표가 있다. 그는 하버드 의대에서 박사 후 연구원을 한 뒤 미국 유전자 분석 전문회사 제네상스제약, 시쿼놈 등에서 근무했다. 2011년 미국에서 다이애그노믹을 창업했고, 2013년에는 한·미 합작법인 EDGC를 설립했다.

제약·바이오 업계에 글로벌 전문가들이 속속 포진하고 있다. 2015년 한미약품 기술 수출 이후, 글로벌 임상과 기술 수출이 활발해지면서 글로벌 역량과 네트워크가 필수 요소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해외에서 경력을 쌓은 전문가가 스타트업을 창업하는 사례가 있는 반면, 대기업들도 전문가 모시기에 나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