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하철역 내 피아노 계단. 사진은 기사와 무관.
한 지하철역 내 피아노 계단. 사진은 기사와 무관.

‘에너지를 절약합시다.’

길 가다 이런 공익광고 문구를 본 날 스스로의 모습을 떠올려보자. 과연 평소보다 에너지를 더 절약했을까. 환경 문제의 심각성은 나날이 높아지지만 공익 가치 증진 홍보물에 반응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줄리아 코벳 유타대 환경인문학 교수는 “환경 운동 참여율이 낮은 것은 비용과 시간의 문제가 아니라 당장 개인의 안전에 직결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기에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게임화) 전략을 더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사람들이 자신이 공익 가치를 증진시키고 있다는 것을 까먹을 정도로 게임 요소(도전·경쟁·성취·보상·관계)에 빠져들면 캠페인 참여율은 덤으로 따라온다. 물론 게이미피게이션이 잘 설계됐을 경우에다.

사회 문제 해결에 게이미피케이션이 성공적으로 적용된 사례는 미국 경제전문매체 패스트컴퍼니가 선정한 혁신기업 ‘리사이클뱅크(RecycleBank)’ 사업이다. 리사이클뱅크에 회원 가입을 하면, 사용자는 재활용 정도 혹은 재활용 방법 콘텐츠를 시청하는 등의 방식으로 포인트를 쌓는다. 사용자는 포인트로 리사이클뱅크의 재활용 사업에 동참하는 이케아, 코카콜라 등 4000여 개 기업의 물건을 살 수 있다. 포인트를 더 많이 쌓기 위한 경쟁, 포인트를 쌓은 후의 성취감 그리고 이를 통해 물건을 구입하는 보상 원리를 통해 시민의 참여를 이끄는 것이다. 리사이클뱅크가 도입된 지역은 재활용 물량이 10~100% 늘었다고 한다. 리사이클뱅크 측은 “게임 원리를 환경 개선과 결합시켜 소비자 행동 변화를 목표로 한다”고 했다.

남자화장실 소변기 위에 오줌이 튀지 않도록 더 가까이 서서 볼일을 보라는 문구가 종종 써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공항은 남자화장실 소변기 중앙에 파리를 그려놨다. 그 결과 변기 밖으로 튀는 소변의 양이 80%나 줄었다. 사용자가 소변을 볼 때 마치 게임하는 것처럼 즐기면서 파리를 정조준하도록 동기를 부여한 사례는 국내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