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프롬 퓨처캐스트 대표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경영학 석사, ‘최고 소비 권력 Z 세대가 온다’ 저자
제프 프롬 퓨처캐스트 대표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경영학 석사, ‘최고 소비 권력 Z 세대가 온다’ 저자

“현실감 있는 별종. 온전한 첫 번째 디지털 세대.” 브랜드 마케팅 전문 업체 퓨처캐스트의 제프 프롬(Jeff Fromm) 대표는 Z 세대(1997~2010년생)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프롬 대표는 밀레니얼 세대(1981~96년생)와 Z 세대 등의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고 기업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 컨설턴트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을 졸업한 후 25년 넘게 마케팅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프롬 대표는 “2001년 9·11테러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경기 침체기에 성장한 Z 세대는 성실하고 금전적 성취 등 보수적인 성향을 띤다”면서 “모바일·소셜 세대로, 정의·환경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조선’은 5월 18일 프롬 대표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밀레니얼과 Z 세대를 묶어 MZ 세대라고 부른다. 두 세대의 공통점과 차이점은.
“밀레니얼과 Z 세대는 디지털에 익숙하다. 이들은 24시간 인터넷 접속을 당연하게 여긴다.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소셜미디어(SNS)를 즐기며 자신을 과시하는 동시에 타인의 삶을 호시탐탐 엿본다. 그러나 두 세대 간 차이가 있다. Z 세대는 TV, 데스크톱, 스마트폰, 태블릿 PC, 게임기 등 여러 스크린 사이를 한 번에 오가는 멀티태스킹에 능하다. Z 세대는 온전한 첫 번째 디지털 세대다. 밀레니얼 세대는 TV와 스마트폰,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조합같이 보통 두 개의 스크린을 동시에 조작하는 데 그친다. Z 세대는 디지털 변화에 굉장히 빠르게 적응한다. 이들은 8초 이내, 또는 그보다 빨리 디지털 콘텐츠를 걸러내고 어떤 콘텐츠가 중요한지 결정한다.”

Z 세대는 제2차 세계대전 전후에 태어난 미국인을 일컫는 ‘침묵 세대’와 비슷하다는 평가가 많다.
“삶에 영향을 미친 사건이 비슷해서 그렇다. ‘침묵 세대(Silent Generation)’는 1930년대 경제 대공황과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우울하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Z 세대는 9·11테러(2001년)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경기 침체기에 성장했다. Z 세대는 근면하고 성실하며 금전, 교육, 직업적 성취 같은 보수적 기준의 성공을 좇는 경향이 있다. 또 전쟁과 국내외 테러 위협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Z 세대를 ‘젊은이의 몸 안에 나이 든 영혼(old soul)이 깃든 세대’라고 하는 이유다. Z 세대는 돈의 가치도 중시한다. 단순히 검소한 게 아니라,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다.”

Z 세대의 또 다른 특징은.
“Z 세대는 ‘나’라는 브랜드를 굉장히 중요하게 여긴다.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길 기대하고, 언제 어디서나 자기의 요구에 딱 맞는 경험을 누리길 원한다. 이들은 온라인, 가상공간에서 자신이 원하는 캐릭터를 만들기도 한다. 이 캐릭터는 평범하지 않고 독특하다. 그러나 오해는 말아야 한다. Z 세대는 무리에 섞여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독특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않는다. 가상공간에서도 마찬가지다. Z 세대가 자신을 독특하게 브랜드화하는 진짜 목적은 소속감을 느끼기 위해서다.”

기업은 어떻게 Z 세대에게 다가가나.
“Z 세대 이전 세대들은 9·11테러 이전의 안전한 세상을 기억한다. 그러나 Z 세대는 테러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에 살아본 적이 없다. 그들은 근거 없는 희망을 노래하는 이상적인 혹은 위선적인 마케팅을 하는 브랜드와 거리를 둔다. Z 세대는 현실적이다. 자기들끼리 공유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일상을 반영한 콘텐츠를 기대한다. 한마디로 말해 그들은 손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콘텐츠, 브랜드를 원한다.”

브랜드 전략을 잘 짜는 기업이 있다면.
“나이키다. 이 회사는 진정성 있게 Z 세대에게 다가갔다. 나이키는 ‘누구나 운동선수다’라는 신념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구축했다. 덕분에 나이키는 신발과 운동복을 판매하는 기업에 머물지 않고, 브랜드와 소통하는 사람들의 생활에까지 깊이 스며든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나이키는 재능이나 경험과 관계없이 모두를 운동선수로 대함으로써 그들에게 용기를 부여했다.”

유튜브·페이스북 등 SNS를 많이 하는 세대로 알려져 있는데.
“기업들은 짧고 간단한 스낵커블(snackable) 콘텐츠를 잘 활용해야 한다. 미디어 콘텐츠 홍수 속에서 살아가는 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선 첫째 눈을 사로잡아야 하고, 둘째 간결해야 하며, 셋째 이해하기 쉬워야 한다. ‘KISS 원칙’이라고 한다. ‘문제는 간결함이야, 바보야(Keep it simple, stupid)’를 줄인 것이다. 여기서 간결함을 쉬움과 헷갈리면 안 된다.”

저서 ‘최강 소비 권력 Z 세대가 온다’에 Z 세대는 ‘의식 있는 자본주의(conscious capitalism)’를 표방하는 기업, 브랜드에 매력을 느낀다고 했다.
“Z 세대는 정의·환경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고,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꾸려고 노력한다. 동시에 이런 활동에 나서는 기업에 많은 관심을 둔다. ‘의식 있는 자본주의’란 고객과 직원, 투자자, 지역사회 나아가 환경 등 모든 이해 당사자를 이롭게 한다는 뜻으로, 기업이 단순히 이윤만 추구하는 시대는 지났다. 기업이 인류 삶의 질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미쳐야 한다. Z 세대는 단순히 제품 자체만 보지 않는다. 기업이 추구하는 가치,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본다.”

기업의 브랜드 전략 시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Z 세대는 기업의 위선을 상당히 빨리 눈치챈다. 겉으로 보이기 위한, 이벤트성의 사회·환경 활동은 금세 들통난다. 기업이 추구하는 가치는 진정성 있고 꾸준해야 한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