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진 유튜브 한국 코어 콘텐츠 파트너십 총괄 상무 전 KT 스카이라이프 광고 기획, 전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미디어 디스트리뷰션 담당 / 사진 구글코리아
이현진 유튜브 한국 코어 콘텐츠 파트너십 총괄
상무 전 KT 스카이라이프 광고 기획, 전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미디어 디스트리뷰션 담당 / 사진 구글코리아

‘크리에이터’라고 하면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유튜브에 올리는 ‘유튜버(youtuber)’를 떠올리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유튜브는 2006년 구글에 인수된 이후부터 현재까지 세계 동영상 콘텐츠 시장을 이끌고 있다. ‘누구든지 영상을 만들어 방송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유튜브 철학을 바탕으로 ‘크리에이터 대중화’에도 앞장섰다. ‘이코노미조선’이 7월 25일 이현진 유튜브 한국 코어 콘텐츠 파트너십 총괄 상무에게 유튜브 콘텐츠 트렌드와 유튜버로 성공할 수 있는 비결을 물었다.


유튜브가 7월 13일 숏폼 영상 서비스 ‘쇼츠(Shorts)’를 출시했다
“숏폼 영상의 핵심은 창작으로, 유튜브는 쇼츠를 통해 영상 제작을 더 쉽고 재미있게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려고 한다. 동시에 창의적인 쇼츠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기 위해 1억달러(약 1170억원) 규모의 쇼츠 펀드를 조성했다. 2022년까지 매달 많은 시청자 참여와 조회 수를 얻은 쇼츠를 선보인 크리에이터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크리에이터는 유튜브에서 어떤 지원을 받나
“광고 수익 외에도 유료 채널 멤버십, 슈퍼챗(유튜버 후원) 등 크리에이터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유튜브 상품’ 기능을 추가해 크리에이터들이 자신의 공식 브랜드 상품을 홍보하거나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유튜브의 콘텐츠 트렌드를 분석한다면
“서비스 초기에는 게임, 음악, 뷰티 콘텐츠가 많았고 이후 애니메이션과 같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늘었다. 그리고 캠핑, 영화 리뷰 등 라이프 스타일 또는 취미와 연결되는, 생활에 더욱 밀접한 콘텐츠가 등장했고 인기를 끌었다. 법학, 의학, 과학 등 전문가 크리에이터가 등장하면서 러닝(learning) 콘텐츠도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는 크리에이터 진입 장벽이 낮아지고, 많은 사람이 각자의 스토리와 관심사를 공유하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분야를 다루는 크리에이터들이 등장했다는 게 특징이다. 또한 과거 유튜브가 젊은 세대를 위한 플랫폼이었다면 현재는 자신의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지만 갈 곳이 없는 은퇴한 시니어 전문가들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젊은 세대와 나이 든 세대가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긍정적이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유튜브 사용도 늘었을 것 같다
“팬데믹 이후 디지털 생활이 가속화하면서 유튜브 시청 시간이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난해 1분기 유튜브 전 세계 시청 시간은 전년보다 25% 증가했고, 상반기 일일 실시간 스트리밍은 45% 늘었다. 즐거움을 찾거나, 지식 정보를 찾을 뿐 아니라 사회적 거리 두기로 타인과 떨어져 있는 시간이 많아져 예전이라면 잘 찾아보지 않았을 법한 콘텐츠를 보는 사람들이 늘었다. 주로 위안이 되고 용기를 주는 콘텐츠였다.”

크리에이터로 성공할 수 있는 비결이 있나
“우선 자신만의 ‘성공’에 대한 정의를 내려야 한다. 어떤 크리에이터는 10만 구독자를 확보하고 그들과 꾸준히 소통을 이어가는 것을 성공이라고 보지만 어떤 크리에이터는 10만 구독자에 만족하지 못한다. 크리에이터로 성공하려면 먼저 자신이 얻고자 하는 게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그래야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을 명확하게 그리고 진실하게 콘텐츠에 담을 수 있고, 사람들의 마음을 끌 수 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