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CJ ENM 다이아TV 인플루언서 사업국장 전 CJ ENM 방송부문 디지털미디어사업부 부장 / 사진 다이아TV
박진우 CJ ENM 다이아TV 인플루언서 사업국장
전 CJ ENM 방송부문 디지털미디어사업부 부장 / 사진 다이아TV

70대 유튜브 크리에이터 박막례씨는 2019년 구글의 CEO(최고경영자)인 순다르 피차이의 초대를 받아, 미국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회의에 한국 대표 인플루언서로 참석했다. 그는 구독자 132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의 주인공이다. 전남에서 태어나 43년간 식당일을 했던 그는 손녀와 함께 화장법을 공유하거나 요리를 하는 등 일상을 담는 유튜브를 시작한 후 ‘대박’을 낸 크리에이터다.

CJ ENM 산하 사업부인 MCN(멀티 채널 네트워크)인 다이아TV는 국내 최초의 MCN 이다. 박막례씨를 포함 유명 크리에이터 채널 1400개를 확보하고 있다. 2013년 설립된 다이아TV는 국내 약 70여 곳에 달하는 MCN 중 가장 많은 크리에이터와 제휴를 맺고 있다. MCN은 기획사가 연예인을 관리하듯, 유튜브, 틱톡 등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와 계약을 맺고 이들에게 마케팅, 저작권 관리, 광고주와 연결, 콘텐츠 유통 등을 지원하고 채널을 관리한다.

최근에는 자사 크리에이터의 틱톡, 웨이보, 비리비리 등 중국 플랫폼 등 해외 진출도 지원하고 있다. 구독자 136만 명의 1인 먹방 채널 ‘산적TV 밥굽남’은 틱톡 개설 한 달 만에 30만의 팔로어를 확보하기도 했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22일 다이아TV의 박진우 다이아TV 인플루언서 사업국장을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파트너 크리에이터 선정 기준은
“기존 구독자 수와 구독자의 성별, 연령, 시청 시간 등 단순 데이터를 기본으로, 현재 그리고 미래의 시청자가 구독할 수 있는 매력적인 면모가 있는지 확인한다. 단순 짜깁기 혹은 따라하기가 아닌 영상을 크리에이터가 직접 만들 수 있는지, 요리, 음악 등 채널 카테고리와 정체성이 시장에 매력적인지, 위기 요소 발생 가능성은 없는지, 최소한의 비즈니스 마인드를 보유했는지도 검토한다. 최근에는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비즈니스 확장 가능성을 주로 본다. 흥미 위주의 자극적인 콘텐츠로 단기간에 수익을 올리는 채널보다는 창의적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를 찾는다.”

크리에이터를 어떻게 돕나
“전담 인력을 배치해 크리에이터의 채널 운영 현황을 분석한 컨설팅 자료를 제공하고, 정산 세무 등을 처리하며, 이들을 위한 광고 상품을 개발하고 CJ ENM 방송과 협업, 출판 등 라이선싱 기반 사업 확장 등을 담당한다. 최근에는 중국과 유럽 각각의 최대 동영상 플랫폼 ‘요우쿠’및 ‘데일리모션’과 협력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 기회도 제공한다.”

수익은 어떻게 나누나
“크리에이터가 활동하는 채널 플랫폼 수입에서는 인플루언서와 회사가 8 대 2의 비중으로 수익을 나누며, 광고 및 커머스 등 연관 사업에서는 5 대 5 비중을 원칙으로 한다.”

크리에이터로 성공하기 위한 조건은
“크리에이터는 과거와 달리 아이디어나 제작 역량뿐 아니라 지속적인 스토리텔링 능력, 스토리텔링 기반의 매력적인 콘텐츠 제작 역량, 밤낮을 가리지 않는 팬층과 소통 커뮤니티 운영 능력, 유튜브나 틱톡 등 자신의 채널이 속한 플랫폼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최근 MCN들은 신인 육성이 아닌, 이미 구독자 수나 조회 수 등 지표를 통해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를 영입하는 게 추세임도 참고해야 한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