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령 퍼블리 대표 서울대 경영학과, 하버드 케네디스쿨 공공정책학 석사, 전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 사진 퍼블리
박소령 퍼블리 대표
서울대 경영학과, 하버드 케네디스쿨 공공정책학 석사, 전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 사진 퍼블리

‘회사 막내로 살아남기: 회식 장소 똑똑하게 예약하는 법’ ‘내 일을 망치는 게으른 완벽주의 극복하기’ ‘검색하긴 귀찮고 물어보긴 민망한 실무 용어를 3분 만에!’

국내 지식 콘텐츠 플랫폼인 퍼블리를 구독하는 독자가 읽을 수 있는 짧은 글인 ‘아티클’과 아티클을 모아 만든 ‘웹북(전자책)’의 제목이다. 영화 홍보 업무를 맡은 평범한 사회초년생, 교육 관련 기업에서 일하는 마케터 등 누구나 자신만의 스토리가 있다면 퍼블리를 통해 글을 발표하고 수익을 올릴 수 있다.

2015년 설립된 퍼블리는 비즈니스, 트렌드 등 다양한 주제와 관련된 글을 온라인으로 발표하는 유료 구독형 지식 플랫폼이다. 해당 분야에 관심이 있는 현업자 누구라도 다양한 주제로 자유롭게 작성한 글을 온라인으로 빠르게 기획·발표·유통한다. 등단한 전문 작가나 교수 등 전문가가 긴 시간 계획한 후 콘텐츠를 독자에게 전달하는, 문턱 높은 출판사의 기성 출판물과 다르다.

25세에서 35세 사이, 일하는 밀레니얼이 주 고객이다. 월 9900원을 지불하는 구독자는 3만5000명이다. 퍼블리에 글을 올리는 크리에이터는 조회 수를 기반으로 수익을 정산받는다. 퍼블리는 7월 2일 135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22일 퍼블리 박소령 대표를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퍼블리 ‘저자’인 크리에이터는 누구이며 어떻게 선발하나
“자신의 콘텐츠 관련 해당 분야에서 일하는 실무자가 많다. 사회초년생부터 연륜 있는 시니어까지 다양하다. 퍼블리에 저자 지원을 해 선정하거나, 좋은 콘텐츠를 생산하는 개인을 퍼블리에서 직접 섭외하기도 한다. 약 600여 명의 크리에이터가 활동하고 있다.”

크리에이터 선발 기준은 무엇인가
“글을 잘 쓰면 좋지만, 필력이 주요 선발 기준은 아니다. 플랫폼에서 글에 대해 피드백하고 편집도 거치기 때문에, 글을 한 번도 써보지 않은 사람이라도 자신만의 노하우나 인사이트만 분명하다면 저자로 선정하고 있다. 선정 기준은 ‘내가 직장 선배로 만나고 싶은 사람인가’이다. 독자가 직접 고민 상담을 할 수 있는 사람이냐라는 것. 출판 경험이 전혀 없던 평범한 직장인이 퍼블리에 글을 올린 것이 계기가 되어 다른 기업으로부터 강의, 강연, 출판 등 제안을 많이 받기도 한다.”

평범한 개인의 콘텐츠가 주목받는 이유는
“오늘날 독자는 아주 훌륭한 인물이나 대단한 전문가가 아닌, 나보다 ‘반 발짝 앞선’ 사람의 이야기를 궁금해한다. 나와 비슷한 고민을 한 사람이 시행착오를 통해 얻은 레슨이 더 실용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출판사와 언론사가 마이크를 쥐여주는 사람이 작가였다면, 오늘날은 누구나 스스로 마이크를 쥘 수 있다. 퍼블리도 평범한 사람들에게 마이크를 쥐여주는 플랫폼 중 하나다. 사람들이 퍼블리에 올라온 글을 읽고 ‘엇 이런 글은 나도 쓰겠는데?’라는 생각을 한다면 퍼블리는 성공한 것이다.”

1인 크리에이터의 강점은
“거대 콘텐츠 기업에 비해 비교적 가볍게, 상대적으로 ‘저퀄리티로’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다. 회사는 확신 레벨이 높지 않으면 쉽게 움직이기 힘들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