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한 아도바 대표 카이스트(KAIST) 산업공학 학사·경영공학 석사, LS산전 베이징연구소 부소장,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안준한 아도바 대표
카이스트(KAIST) 산업공학 학사·경영공학 석사, LS산전 베이징연구소 부소장,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중국의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시장은 한국의 약 14배에 달하지만 유튜브 서비스가 안 된다.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이 진출하기 어려운 시장이지만 새로운 기회의 땅이라는 의미도 된다.”

중국 전문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기업 ‘아도바’의 안준한(41) 대표는 7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급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려는 한국 미국 등 해외 크리에이터 지원 사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이렇게 설명했다. 2018년 10월 아도바를 창업한 안 대표는 1년 후 한국의 유튜브 콘텐츠를 중국 바이두의 하오칸비디오를 통해 소개하기 시작했다. 7월 현재 아도바는 하오칸비디오를 비롯 웨이보, 샤오홍슈, 더우인(틱톡), 비리비리, 시과비디오, 왕이윈 뮤직, 다위하오 등 8개 중국 대표 플랫폼과 MCN 공식 인증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도바를 통해 중국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는 크리에이터는 250개 팀(운영 채널 수 700개)이 넘는다. 아도바는 현재 4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라운드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중국의 온라인 동영상 시장 특징은
“한국과 미국처럼 유튜브가 시장을 장악한 게 아니라, 1억 명이 사용하는 온라인 플랫폼만 수십 개가 있고, 이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작년 시장 규모는 한국의 14배인 361억달러(약 42조2000억원)로 전년보다 44% 증가했다. 유튜브 서비스가 안 될 뿐 아니라 플랫폼 채널 개설부터 수익 정산까지 다양한 인증 과정을 요구하고 플랫폼마다 운영 방식과 규제가 다르다. 이런 어려움을 아도바가 대신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

크리에이터들의 중국 진출을 어떻게 돕나
“중국 현지 플랫폼에 크리에이터 명의로 채널을 개설하고, 그 채널에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를 올리며 운영하는 역할을 한다. 콘텐츠에 중국어 자막을 넣고 중국식 섬네일을 만들고 사용자와 소통을 위한 댓글도 지원한다. 광고 등에 대한 정산 시스템도 갖췄다.”

중국에서 어떤 크리에이터가 성공할 가능성이 큰가
“중국에는 게임, 먹방(먹는 방송), 반려동물 라이프, 음악 등 모든 콘텐츠가 다 있다. 우리와 함께 중국에 진출한 크리에이터를 보면 뷰티 크리에이터 유나(구독자 40만 명), 노래 커버 크리에이터 헤리안(33만 명)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평범한 주부로 일상을 담은 영상을 만드는 크리에이터 하미마미(23만 명)도 인기다. 다양한 음악을 바이올린으로 재해석해 연주하는 크리에이터 캣올린은 한국에서는 성장이 더뎠지만, 중국 진출 5일 만에 10만 구독자를 확보했다. 주의해야 할 점은 중국 진출 시 처음부터 새롭게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인내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아도바의 강점은
“아도바가 지원하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전담 직원까지 두고 있는 8개 플랫폼을 포함해 모두 14개 중국 플랫폼에 콘텐츠를 유통할 수 있다. 해외 크리에이터의 중국 진출을 돕는 MCN 중 가장 많다. 14개 중국 플랫폼에서 아도바가 운영하는 채널의 총구독자 수는 650만 명(총조회 수 누적 4억 뷰)에 달한다. 중국 플랫폼에서의 콘텐츠 반응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크리에이터가 플랫폼별 최적화된 콘텐츠를 기획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