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경 비나텍 CEO 경기대 산업공학 박사 수료, 현 지식재산혁신기업협의회 부회장 / 사진 비나텍
성도경 비나텍 CEO
경기대 산업공학 박사 수료, 현 지식재산혁신기업협의회 부회장 / 사진 비나텍

1999년 설립된 비나텍은 2010년 선보인 세계 최초의 3V급 슈퍼커패시터(다량의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순간적으로 전력을 공급해주는 에너지 저장 장치)로 중형(1000F 이하) 슈퍼커패시터 분야에서 글로벌 점유율 1위에 오른 강소 기업이다. 코넥스 대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으로 군림하다가 2020년 9월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 상장했다. 청정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수소연료전지 스택(Stack)의 핵심 부품인 막전극접합체(MEA)·촉매·지지체도 비나텍의 미래 먹거리다. 매출액(2020년 기준 467억원)의 87%를 수출로 벌어들이며 소재 수입 대체에 앞장서는 비나텍의 성도경 최고경영자(CEO)와 8월 12일 전화로 인터뷰했다.

중형 슈퍼커패시터 시장을 장악했다
“지식재산권(IP) 분쟁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려던 것이 세계 점유율 1위라는 성과로 이어졌다. 창업 초기에 내가 가장 두려워한 게 IP 갈등이었다. IP 분쟁이 발생하면 회사가 감당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피할 길은 유일무이한 제품을 만드는 것. 미친 듯이 연구개발(R&D)에 집중했다. 그 결과물이 에너지 저장 능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중형 슈퍼커패시터다. 지금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유지하고자 R&D에 끊임없이 재투자한다. 160여 건의 특허는 비나텍의 강력한 무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