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디엔에프)와 전기전자(비나텍) 섹터의 강소 기업만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국산화에 기여하는 건 아니다. 소부장 기술 독립 시도는 제조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이 중소벤처기업부 추천을 받아 국산화 우수 사례 가운데 일부를 모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