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케하르트 쾰러 블라이슈탈 CEO, 독일 아헨공대 금속재료공학과·기계공학 박사 / 사진 블라이슈탈
에케하르트 쾰러 블라이슈탈 CEO
독일 아헨공대 금속재료공학과·기계공학 박사 / 사진 블라이슈탈

올해 창립 67년을 맞은 ‘블라이슈탈(Bl-eistahl)’은 자동차 엔진에 연결된 흡·배기 밸브 등을 보호·보완하는 밸브 시트 및 가이드를 제조하는 독일 중견기업이다. 이 부품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2%에 이른다. 현재 창업 가문 3세인 에케하르트 쾰러(Ekkehard Köhler·59) 최고경영자(CEO)가 27년째 회사를 이끌고 있다.

쾰러 CEO는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1995년 CEO에 올랐다. 그가 경영을 맡은 이후 블라이슈탈의 매출은 9배가 됐다. 취임 1년 전인 1994년 1500만유로(약 210억원)에 불과했던 회사 매출은 지난해 1억3500만유로(약 1900억원)를 기록했다.

쾰러 CEO는 열네 살 때부터 블라이슈탈에서 일하면서 회사 고유의 조직 문화와 리더십을 익혔다. 가문의 전통에 따라 대학(아헨공대 금속재료공학과․기계공학 박사)에선 기초 기술을 배웠다. 쾰러 CEO는 “블라이슈탈의 성장은 성공적인 가업 승계와 세계화에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조선’이 8월 16일 쾰러 CEO를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